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북큐레이션

홈 책으로하나되는부산추천·권장도서북큐레이션
북큐레이션 게시판 상세보기 테이블
참 괜찮은 눈이 온다
참괜찮은눈이.jpg
포스트코로나시대와 슬기로운 '집콕' 독서
2020년 8월
한지혜 / 교유서가
814.7-1905
1998년 한 일간지의 신춘문예로 등단한 이래 두 권의 소설집을 발표하며 현대인의 공허한 내면을 자신만의 문법으로 묘파해온 한지혜 작가의 첫 산문집이 출간되었다. 어느덧 21년차 중견소설가로, 또 일간지 및 여러 매체에 글을 기고하는 칼럼니스트로도 활동하고 있는 저자는, 이번 책에서 불투명하고 불완전한 세상을 살아오면서 바라본 풍경들을 간명하고 정직한 문체로 그려낸다. 53편의 수록작은 문득 문득 어릴 적 엄마가 지어준 밥 냄새가 그리워질 만큼 친밀하고 소중한 삽화들로 가득 차 있다. ‘나의 살던 골목에는’이라는 부제처럼 작가는 살아오면서 직간접적으로 경험하고 맞닥뜨린 세상의 풍경을 네 개의 골목으로 나누어 보여준다.
  • 참괜찮은눈이.jpg   ( 4회 )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