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푸코진자

홈 과학전시관과학전시실지구환경실푸코진자

푸코진자

전시관 위치표시
전시관 위치표시
전시관 사진
전시관 설명
전시물 푸코진자
학습지 체험학습 안내서 체험학습 탐구노트 탐구노트 교사용
전시물 설명 1851년 푸코는 파리의 파테온 사원에서 길이가 67m 인줄에 28Kg의 추를 천장에 매달아 진동시키고, 진자의 진동 면이 서서히 시계방향으로 회전하는 것을 관측하였다. 진자의 추는 관성 때문에 절대 공간에 대하여 일정한 방향을 유지하려는 성질(운동 제 1법칙: 관성의 법칙)이 있다. 그런데 절대 공간에 대해서 항상 일정한 방향으로 진동하여 회전한다는 것은 곧 지표면이 반시계 방향으로 회전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푸코진자 진동면의 회전은 지구 자전의 증거가 된다. 푸코진자의 진동 면의 회전주기는 1항성일(=23시간 56분) X 1/sinΦ이다.(푸코진자는 극지방에서는 하루에 1회전하지만 부산 지방에서는 약 42시간에 1회전하며 1시간 당 약 8.5도 시계침 방향으로 회전합니다.)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